논산시, 고위험시설 258개소 재난지원금 지급 완료

놀뫼신문
2020-09-21


논산시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고위험시설에 대한 지원금 지급을 완료했다.

대상은 관내 고위험시설 258개소로, 1개소 당 1백만 원의 재난지원금이 지급됐다.

황명선 논산시장은 충남도와 15개 시장·군수와의 회의에서 재난지원금 지급이 결정됨에 따라 즉시 시 예산을 확보, 신속하고 선제적으로 지급해 자영업자들의 안정을 도모할 것을 주문했다. 

이에 따라 시는 신청절차를 간소화하는 등 최대한 고위험시설 업주들에게 편의를 제공하는 방식으로 재난지원금 지급 방안을 마련했으며, 모든 업소에 대한 지급을 마무리했다.

한편, 지난 9일 충남도와 15개 시·군은 연대와 협력을 바탕으로 PC방 등 고위험시설 12종에 대한 집합금지명령 완화 조치 및 신속한 재정지원을 통한 민생 안정 대책을 마련하고, 어려움에 처한 자영업자들을 위한 재정·행정적 지원이 필요함에 뜻을 모아 재난지원금 지급을 결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