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룡시, 코로나19 방역 강화

놀뫼신문
2020-02-14

계룡역 열화상카메라 설치 및 감염병 대책보고회 개최 


계룡시는 코로나19 방역체계를 더욱 강화하고 있다. 

시는 2월 12일 오후 계룡역에 열화상카메라를 설치하고 보건소 의료 인력과 행정지원 공무원을 배치해 역사를 통한 코로나 19의 외부유입 차단에 철저를 기하고 있다. 

17일부터는 계룡대근무지원단에서 군의관 등 의료 인력을 계룡역에 투입해 관·군 합동으로 대상자 선별 및 감염증 예방업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1일 평균 이용객이 1천 7백여명인 계룡역은 육·해·공군이 위치한 지역 특성상 군장병과 가족 등이 많아 감염병 유입 시 지역사회 확산 범위 및 피해가 크기 때문에 매일 1회 이상 실시하고 있는 방역소독과 함께 열화상카메라와 전담인력을 배치함으로써 방역 강도가 한층 더 높아졌다. 

이와 함께 12일 시청 상황실에서는 논산계룡교육지원청, 노인복지관, 노인지회,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여객운수업체, 상인회 등 유관기관 관계자와 공무원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감염병 대응 대책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보고회에서는 기관별 감염병 대응상황 점검 및 애로사항을 공유하고 위생관리, 의심·확진자 발생 시 대응 요령과 함께 민·관 협조사항, 효과적인 방역방안 등이 논의됐다.  

특히, 상인회는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소상공인과 기업들을 위한 대책을 강조하며 소상공인 특례 출연금 지원, 지역화폐 적극 이용 등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한 관계기관과 지역시민의 관심을 요청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