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로림만 해양정원’ 예타 대상 최종 선정

놀뫼신문
2019-12-20

2025년까지 2715억 원 투입 계획 


양승조 충남지사, 맹정호 서산시장, 가세로 태안군수는 12월 19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가로림만 해양정원 조성 사업’이 최근 열린 기획재정부 재정사업평가 자문회의에서 예비타당성조사(예타) 대상에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가로림만 해양정원은 세계 5대 갯벌인 서남해안 갯벌에 속하며 국내 유일 해양생물보호구역인 가로림만을 자연과 인간, 바다와 생명이 어우러진 글로벌 해양생태관광거점으로 만들기 위한 충남도의 역점 과제 중 하나다.

가로림만은 1만 5985㏊의 면적에 해안선 길이는 162㎞, 갯벌 면적은 8000㏊에 달하며, 해역에는 4개 유인도서와 48개 무인도서가 있다.

사업 대상 면적은 총 159.85㎢로, △건강한 바다 환경 조성 △해양생태관광 거점 조성 △지역 상생 등을 기본 방향으로 2021년부터 2025년까지 5년 동안 총 2715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할 계획이다.



‘건강한 바다 환경 조성’은 갯벌 생태계 복원 등 해양 환경·생태 복원, 해양 생물 보호 및 다양성 유지를 주요 내용으로 121만㎡의 면적에 1224억 원의 사업비를 들여 해양정원센터와 갯벌정원 등을 조성한다.

‘해양생태관광 거점 조성’은 가로림만 생태 가치 발굴·활용, 융합형 생태관광지 조성, 국내·외 해양생태관광 거점 마련과 생태보전 가치 증대를 위해 가로림만 생태학교와 점박이물범 홍보관, 해양힐링숲 등을 조성한다는 계획으로 총 면적은 11만 4000㎡이며, 사업비는 631억 원이다.

‘지역 상생 사업’은 가로림만 6차 산업화 지원, 공동 브랜드 및 통합 상품 개발, 어촌 체험마을과 연계한 주민 주도형 운영·관리체계 마련으로 주민 소득을 증대한다는 내용으로 생태둘레길과 생태탐방뱃길 조성, 생태투어버스 브랜드 및 상품 개발 등이 있으며, 투입 예산은 860억 원이다.

한편 이번 예타 대상 선정은 양 지사와 맹정호 시장, 가세로 군수, 성일종 국회의원 등이 기재부 장·차관을 직접 만나 당위성을 피력하는 등 지자체와 정치권의 긴밀한 협조가 이룬 결과로 평가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