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군 사창·당산권역, ‘2025 어촌분야 일반농산어촌 개발사업’ 공모

놀뫼신문
2024-06-02

68억원 확보…소득·기초생활 수준 향상 위한 주민 참여형 사업 추진

  태안군_사창·당산권역_사업_계획도


충남도는 해양수산부 주관 ‘2025 어촌분야 일반농산어촌 개발사업’ 공모에 태안군 사창·당산권역이 선정돼 68억 7800만원을 확보했다고 5월 31일 밝혔다.

이번 공모는 어촌의 소득·기초생활 수준 향상을 위한 것으로, 태안군은 생활기반시설을 확충해 정주여건을 개선하는 ‘행복한 삶터 조성’ 유형에 선정됐다.

사창·당산권역은 가로림만 청정 갯벌에서 나는 자연산 감태가 풍부한 지역으로, 예부터 감태(이끼 태(苔))가 많은 바다(바닷가 포(浦))마을이라고 해서 태포마을로 알려져 있다.

최근 4년(2020-2023)간 귀어귀촌인은 32명으로 사창·당산권역 어촌계 126명 중 25.3%를 차지할 정도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이에 도는 ‘옛지명 그대로 감태로 어업인이 살기좋은 태포마을 만들기’라는 비전 실현을 목표로, 2029년까지 3개 마을 6.93㎢에 △귀어귀촌지원센터 신축 △감태산업육성센터(교육장, 체험장) 신축을 추진한다.

총 사업비는 국비 48억 1400만원, 지방비 20억 6400만원 총 68억 7800만원이며, 계획적인 개발을 통해 지속 가능한 어촌지역 발전을 도모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해수부 어촌분야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 공모는 ‘행복한 삶터 조성’을 비롯해 지역자원을 활용한 특화 산업 발굴 및 시설 조성으로 소득수준을 높이는 ‘다(多)가치 일터 조성’, 주민 역량강화 지원을 통해 지역공동체를 활성화하는 ‘시군 역량강화’ 3개 유형으로 나뉜다.

그동안 선정된 도내 사업 대상지는 보령시 1개권역(척골), 태안군 10개권역(채석포, 몽산포, 파도리, 청산, 창기7리, 호포, 장곡4리, 어은돌, 누동2리, 마금3리)이며, 2018년부터 2024년까지 7년간 총 654억원(국비 458, 지방비 196)을 확보해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