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형 온종일 돌봄 사업’ 확대 지원

놀뫼신문
2021-01-06

초등 돌봄 사업비 16억6259만원…지난해 1억296만원 대비 16배 늘어 


충남도가 초등 돌봄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올해 16억 6259만 원을 투입, ‘충남형 온종일 돌봄 사업’을 확대 추진한다. 

‘충남형 온종일 돌봄 사업’은 기존 정부 주도의 공적돌봄 틈새를 보완하고, 학교‧마을‧학부모 등 다양한 지역사회 자원과 연계협력에 기반을 둔 것으로, 2019년부터 추진해왔다.

도에 따르면 도내 초등학생 중 돌봄 서비스를 제공 받는 아동은 2만 9000명으로, 약 2만 1000명의 아동이 돌봄 사각지대에 놓여 있다.

도는 이를 해결하기 위해 학교 안과 밖, 도심과 농어촌 지역으로 구분, 지역 맞춤형 돌봄정책을 추진하여 2023년까지 초등돌봄사각지대를 해소할 계획이다.

올해 주요 사업은 △초등돌봄교실 연장운영(1억 7000만원) △충남형 온종일돌봄센터 확대(4억 9259만원) △마을방과 후 돌봄 활성화 프로그램비 지원(10억원) 등이다.

도는 맞벌이 가정 등의 돌봄 단절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오후 7시까지 돌봄 교실을 연장하는 학교에 교실당 최대 월 150만 원을 지원한다. 

또한 돌봄 시설을 설치하지 못한 시설을 대상으로 설치‧인건비 및 운영비 등 최대 1억 3000만 원을 지원한다.

마을 방과 후 돌봄 활성화 프로그램을 활성화하기 위해서도 초등학생 대상 돌봄과 교육 프로그램 운영, 공간 확보가 가능한 비영리법인 또는 단체, 주민자치조직 등을 대상으로 공모, 최대 7000만 원을 지원한다. 

한편 도는 정부 주도로 추진 중인 다함께 돌봄센터도 지속 확충해 돌봄 사각지대를 해소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