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특위와 행정수도이전, 별개가 아니다

놀뫼신문
2020-07-28

도의회, 23일 금강토론회 이어 ‘행정수도 이전 촉구 결의안’ 채택



충남도의회 금강특위가 느리지만 간단 없는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 5월 29일에는 낙동강 하굿둑을 현장 방문하였다. “답은 현장에 있다”는 지론에 따라서 벤치마킹을 하고 온 것이다. 

이어서 지난 7월 23일에는 국립부여박물관에서 금강의 미래를 위한 대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토론회에서는 수질이 악화되고 있는 금강의 하굿둑 구조 개선과 수질 정화 방안을 논의하고 금강권역의 새로운 발전기반을 모색하였다. 

토론회는 금강유역환경회의 황치환 공동대표가 좌장을 맡았다. 3명이 발제자로 발제자로 나섰다. [최문희 충청남도 균형발전담당관] 주제발표로, 금강하굿둑 구조개선 추진현황 등 금강권역의 발전을 위한 정책을 설명하였다. “금강하구의 자연성 회복 노력과 금강 수 환경 모니터링 작업을 확대하고 연말 연안하구 관련 특별법 제정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억수 금강하구생태복원위원회 운영위원장] 금강하구의 생태복원 추진과정에 대해 설명하였다. “금강하구에 대한 통합적 인식과 금강하구 생태계 복원에 대한 공감대 형성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창희 명지대학교 교수] “기수역 복원을 위해서는 하구 복원의 목적설정이 선행되어야 한다”고 언급하면서 “하구복원을 위한 (가칭)금강하구정책협의회 등의 운영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토론자로는 충남도의회 김기서 의원(부여1)과 군산대 어류학과 최윤 교수, 목포해양대 환경생명공학과 신용식 교수, 하천사랑운동 김재승 대표와 연합뉴스 이은파 대전충남본부장 등이 토론에 참여했다.




금강특위, 이제는 피치 올릴 때


충남도의회 ‘금강권역 친환경적 발전을 위한 특별위원회’는 2년 전인 2018년 10월 11일에 출범하였다. 그 동안 오인환 위원장(논산1)과 양금봉 부위원장(서천2), 특위위원들은 세미나는 물론 현장을 방문하면서 실태 파악과 문제점 진단, 대안 모색에 심혈을 기울여 왔다.  

2019년 3월 13일에는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서 금강보 개방 등에 관한 기자회견을 열고, 공도교 안전확보·농업용수 대책·금강권역 친환경 발전 비전 등을 제시했다.

5월 16일, 오인환 위원장과 9명의 위원은 금강 주변 서천, 부여, 공주, 예산, 청양 5개 지역을 방문하였다. 각종 시설과 수질 등을 점검 후 개선대책을 관계 기관에 요구하기로 했다. 

11월 20일에는 또다시 서천을 찾았다. 금강권역의 친환경적 발전방안 모색을 위한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명지대 이창희 교수와 충남연구원 김영일 연구위원이 발제자로 나섰다. 올해는 5월 29일에는 수문을 시험적으로 개방한 낙동강하구 에코센터를 찾아 금강하굿둑에 적용 가능한 방안을 모색하였다. 

이번 부여토론회까지, 충남도의회 금강특위가 지속적으로 노력중이지만, 아직까지 이렇다 할 성과까지는 내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급선무는  전라북도측과 대화이다. 금강의 물꼬 트자면 이 작업이 최급선무인데, 아직 회동 소식이 들리지 않는다. 토론회가 열린 23일, 충남도의회는 제323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행정수도 이전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이 결의안을 대표 발의한 의원은 금강특위위원장 오인환 의원이다. 

서울특별시가 한강을 끼고 있는 것처럼 세종특별자치시의 젖줄은 금강이다. 현장 탐방에서 다음 현장은 전라북도이어야만 한다. 그 다음 릴레이 방문은 금산과 공주, 계룡, 논산 등 강변도시들이다. 금강의 3대 보와 하구뚝, 언제까지나 미루어 둘 수 있는 숙제가 아니기 때문이다. 


- 이진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