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슈퍼마켓 동고동락(同苦同樂) 등장

놀뫼신문
2019-06-26


광석면에 구멍가게 및 동네식당 이름으로 ‘동고동락’이 오가는 이의 눈길을 끈다. 마을공동체의 이미지와 매치가 잘 되는듯하다. 그런데 농번기여서인지, 오후 내내 문이 열리지 않았다.


이진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