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정보] 임의수 펜화 작품전 “수덕사, 펜화로 만나는 풍경”

놀뫼신문
2021-09-28

|전시정보| 임의수 펜화 작품전

“수덕사, 펜화로 만나는 풍경”



임의수 펜화작품전이 예산 수덕사에서 열리고 있다. 9월 27일부터 10월 3일 오후 6시까지다. 전시된 작품은 총 38편이며, 수덕사 대웅전을 비롯하여 수덕여관, 솔섬 등에 이르기까지 다양하다. 

임의수 펜화가는 35년간 전북과 충남 중·고등학교에서 미술교사로 근무해왔다. 퇴직 후에도 우리 문화 및 문화재 강연과 함께 펜화를 계속 그리고 있는데, 올해는 수덕사 초대전에 올인하면서 그 결실을 선보이게 된 것이다. 펜의 세밀한 터치가 도드라지는 임의수 펜화는 한 편당 1주일여 걸리는, 정성에 정성을 기울인 작품들이다. 

본지에서는 작년에 ‘임의수펜화’를 연재하였으나 올해는 수덕사 초대전으로 보류중인 상황이다. 논산 연무대기계공고, 노성중 등 교직생활 절반을 논산에서 보낸 그는 계룡 용남중학교에서 6년간 근무하기도 하였다. 계룡문화예술의전당에서는 두 번 전시회를 가졌는데, 2011년 충남민족미술 17년展, 다음해에는 제10회 충남민족미술전(삶의 조각 거울이 되어)을 개최하였다. 현재 계룡종합사회복지관은 사회복지법인 ‘수덕’이 위탁 운영중인데, 예산 수덕사의 ‘수덕’이다. 

전교조 논산지부장을 지낸 그는 현재 논산동학농민혁명계승사업회와 논산평통사, 충남 민족미술협회, 민족문제연구소에서 활동하고 있다. 이번에 전시된 작품은 주로 수덕사에 초점이 맞추어져 대웅전, 원통보전, 사면석불, 동선암, 금강보탑 등을 새롭게 탄생시켰는데 이런 작품 전반에 대한 작가의 노트가 고즈넉해 보인다. 


덕숭산 자락에 자리잡은 수덕사는 경허스님과 만공스님이 크게 선풍(禪風)을 일으키며 법맥을 이어온 사찰로 많은 이야기를 담고 있습니다.

일주문에 들어서면 만나는 수덕여관은 동백림사건으로 옥고를 치뤘던 고암 이응노 화백의 정신이 깃든 곳이며, 원통보전 일원의 환희대와  견성암은 신여성으로 화려한 삶을 누렸던 일엽스님이 수도하던 곳입니다.

수덕사 대웅전은 고려시대 지어져 우리나라 고건축의 기준이 되는 건물로 거대하면서도 화려함과는 거리가 멀어 더욱 친근감이 갑니다.  특히 측면에서 보면 소의 꼬리와 같다고 해서 붙인 기둥 위의 우미량과 덩굴식물 모양의 파련대공 곡선이 조화를 이뤄 부드러움을 한층 더해주고 있습니다. 

(작품설명: 고암 이응노 화백의 정신이 깃든 수덕여관)

- 이진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