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양대, 졸업식 취소 및 개강 2주 연기

놀뫼신문
2020-02-16


건양대학교(총장 이원묵)는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우려로 학생안전을 위해 2월 20일 예정됐던 학위 수여식을 취소하고 개강 또한 2주 연기해 3월 16일부터 학사일정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대학 4년을 마무리하는 중요한 행사인 학위 수여식이 취소된 만큼 이원묵 총장이 졸업생들에게 보내는 축사와 졸업생들의 4년 성과를 영상으로 제작해 학위증과 함께 우편배송하기로 했다. 

졸업행사를 치르지 못한 학생들을 위해 8월에 개최될 후기 학위 수여식 때 희망자에 한해 행사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입학식의 경우 3월 16일 개강에 맞춰 진행하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상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교육부 방침을 고려해 진행규모와 개최 여부는 유동적으로 조정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2011년부터 신입생을 대상으로 진행해오고 있는 독립학기식 오리엔테이션인 동기유발프로그램은 개강 후 학기 중에 실시하기로 했다.